『외국인 투자 한도액 확대』…증권協 정부에 건의

입력 1997-01-10 08:35수정 2009-09-27 08: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주가 폭락사태를 막기 위해 증권업계의 의견을 수렴, 조만간 증시안정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증권업협회는 9일 재정경제원에 증시안정화 대책을 담은 건의서를 전달했다. 증권업 협회는 이 건의서에서 △외국인주식투자한도 조기확대(20%→23%) △한국통신주식 상장보류 및 매각연기 △연기금의 주식투자 확대 등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주식장기보유자에 대한 세제혜택 △외국인투자자에 대한 양도차익비과세 △외국인의 채권투자허용 △증권거래세 인하 등을 건의했다. 정부는 이중 주가부양 효과가 큰 외국인투자한도 확대 등을 포함해 상당부분을 수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韓昇洙(한승수)부총리 겸 재정경제원장관은 이례적으로 지난 7일 朴淸夫(박청부)증권감독원장과 洪寅基(홍인기)증권거래소이사장 등을 만나 증시안정책을 논의했다. 증권가에선 한부총리가 증시대책과 관련, 증권관계 기관장들을 만난 적이 거의 없었던 점에 미뤄 정부의 증시부양의지가 강한 것으로 분석했다. 〈李熙城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