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깨와 들깨의 효험[이상곤의 실록한의학]〈106〉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 입력 2021-02-22 03:00수정 2021-02-22 04: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
인조 재위 10년 임금의 어머니인 인헌왕후가 몸에 고열과 오한, 변비로 자주 쓰러지는 일이 벌어졌다. 유의(儒醫) 윤선도는 어의들과 상의한 후 응급처방으로 인삼만을 달인 독삼탕으로 생사의 문턱에 서 있던 대비를 구했다. 병의 원인은 심화(心火), 요즘 말로는 극심한 스트레스 때문이었다. 타락죽으로 기력을 보충한 대비는 변비를 없애기 위해 들깨로 만든 임자죽(荏子粥)을 복용했다. 이후 대비의 변비는 깨끗하게 사라졌다.

집권 후반기 숙종은 극심한 식욕부진(구담·口淡)에 시달렸다. 지병이던 두통과 번열증, 변비, 체증을 고치기 위해 너무 많은 한약을 먹은 게 화근이었다. 살이 급격하게 빠지고 체력이 떨어지자 한의학에 밝은 종친 이유는 약 대신 참깨로 만든 호마자환(胡麻子丸) 복용을 권했다.

영조도 세자가 심한 설사인 이질에 걸려 말도 잘 하지 못하자 궁중에서 늘 먹는 흑임자 다식과 연자 다식으로 체력을 보충하고 개금탕으로 치료하라는 처방을 내놓는다. 검은깨 다식은 궁중 약식(藥食) 중 으뜸 처방이다.

들깨는 스태미나를 증진시키는 보양식이기도 했다. 일설에는 임금이 후궁들과 동침하는 걸 별입시(別入侍)라고 하는데, 이때 임금이 반드시 마시던 약식이 임자죽이었다. ‘신혼에 깨가 쏟아진다’는 말도 여기에서 나왔다. 깨가 그만큼 고소한 강장 식재료라는 의미다. 깨는 윤기의 상징이기도 하다. 평안도 강계는 깻국으로 유명한데, 예전부터 강계에는 미인이 많기로 유명했다. 여기서 깻국은 들깻국이다.

주요기사
들깨는 원래 토종 식물이며 임자(荏子)라고 한다. 참깨는 중국 한나라 무제 때 장건이 서역에서 들여온 식물이므로 오랑캐의 음식이라는 뜻인 호마(胡麻)라고 한다. 참깨로 짠 기름은 들깨로 짠 들기름보다 훨씬 고소하고 맛이 좋아 ‘참’기름이라 불렸다. 그래서인지 참깨와 들깨를 털 때의 풍경도 다르다. 참깨는 거꾸로 매달린 씨앗들을 정성스럽게 털어내지만 들깨는 사정없이 도리깨로 두들겨 팬다.

‘본초강목’에는 참깨의 씨를 짜 얻은 생마유를 뽕잎 달인 물과 섞어 그 물에 머리를 감으면 머리털에 윤기가 나고 길게 잘 자라게 된다고 적혀 있다. 들깨는 피부뿐 아니라 폐도 촉촉하고 윤기 있게 한다. 들깨와 같은 속의 식물인 소엽의 열매 소자는 기가 위로 치밀어 올라 생기는 기침을 치료한다. 들깨 기름은 점액을 증강시켜 호흡기가 마르고 건조한 사람들이 잘 걸리는 전염성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는 효험도 크다. 머리에 몰린 기를 내려 두통과 불면을 치료하는 것은 덤이다.

들깨와 참깨에는 지방산이 많다. 올레산, 리놀산, 아라키돈산 등. 모두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이다. 불포화지방산은 혈관 속 노폐물을 청소해 혈관의 노화 방지와 중풍 등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철분 칼륨 요오드 성분도 있어 혈액을 맑게 하고 심장을 튼튼하게 하며 스태미나를 강하게 한다. 그래서 옛사람들은 깨의 효험을 일러 삼거지덕(三居之德)이라 했다. 늙어서 풍병을 없애고, 흰머리를 검게 해주며, 마음을 기쁘게 해준다는 것이다.

이상곤 갑산한의원 원장



#참깨#들깨#효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