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측, 펜실베이니아 개표 소송 기각에 “항소하겠다”

뉴스1 입력 2020-11-22 15:38수정 2020-11-22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이 21일(현지시간) 법원 판단에 따라 펜실베이니아주에 대한 대통령선거 개표결과 인증 중단 요구가 기각되지 항소를 예고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루디아니 전 뉴욕시장과 재선캠프 법률고문 제나 엘리스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우린 재판에서 (우리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제시할 기회조차 얻지 못한 데 대해 실망했다. 불행히도 법원의 사전 검열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엄스포트 소재 중부 연방지방법원의 매슈 브랜 판사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무효표 집계 등 선거부정을 이유로 ‘펜실베이니아주의 대선 개표결과 인증을 막아달라’는 내용의 소송을 제기하자 “추측에 근거해 억지로 꾸며낸 법적 논쟁”이라며 기각했다.

펜실베이니아주는 대선 선거인단 20명이 걸려 있는 이번 대선 최대 경합주로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8만1400여표(득표율 1.2%포인트)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꺾고 승리한 지역이다.

주요기사
펜실베이니아주가 대선 개표결과를 확정(승인)해야 하는 법정 시한은 오는 23일까지다.

이와 관련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 측이 이날 연방지방법원의 결정에 즉각 항소 의사를 밝힌 건 “이 사건을 신속히 연방대법원으로 갖고 가기 위해서”라고 해석했다.

현재 미 연방대법관은 전체 9명 가운데 6명이 보수 성향, 나머지 3명이 진보 성향으로 보수 절대 우위 구도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 앞서 보수 성향의 에이미 코니 배럿 대법관 인준을 강행한 데 따른 결과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과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경합주 지역에서 제기하고 있는 대선 개표결과에 대한 ‘불복’ 소송이 연방대법원까지 올라갈 경우 트럼프 대통령에 유리한 판결이 나올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