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텃밭 블루월 싹쓸이”… 트럼프 “사회주의 국가 원하나”

뉴욕=유재동 특파원 , 조유라 기자 입력 2020-10-30 03:00수정 2020-10-30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대선, 4일 앞으로]18개 지역에 걸린 선거인단 242명
민주당, 4년전 ‘러스트벨트’서 패배… 바이든-오바마, 31일 첫 공동유세
트럼프 “민주당 백신 개발 늦추고 개학 막으며 미국을 봉쇄할 것”
바이든 고령 조롱 “툭 치면 쓰러져”
“어머, 아빠와 비슷하네” 꼬마 트럼프 만난 이방카 이방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이 28일 대선의 핵심 경합지인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치즈 농장에서 열린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그의 부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처럼 분장한 ‘꼬마 트럼프’가 등장해 큰 주목을 받았다. 포터스빌=AP 뉴시스
미국 대선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민주당 텃밭인 이른바 ‘블루월(Blue Wall)’ 지역을 석권해 백악관으로 직행하겠다는 전략을 펴고 있다. 이 전략의 하나로 바이든 캠프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함께 31일 미시간주에서 공동 유세를 벌이겠다”고 밝혔다고 28일 더힐이 전했다.

‘블루월’은 1992∼2012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한 번도 패하지 않은 곳으로 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색을 빗대 당의 마지막 보루로 불린다. 주로 미 동서부 해안에 위치했으며 인종 구성이 다양하고 진보 성향이 강한 캘리포니아, 오리건, 뉴욕, 매사추세츠, 코네티컷 외에도 러스트벨트 3개 주(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수도 워싱턴 등 18개 지역이 속한다.

4년 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는 러스트벨트 3개 주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줄곧 앞섰지만 선거에서는 모두 패했다. 특히 미시간에서는 3개 주에서도 가장 격차가 적은 0.2%포인트 차로 뒤져 16명의 선거인단을 모두 내줬다.

바이든이 대선후보가 된 후 오바마 전 대통령과 첫 공동 유세를 미시간에서 시작하는 것은 4년 전의 뼈아픈 경험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캠프 측은 구체적인 장소와 시간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미국이 직면한 위기, 미국의 영혼을 살리기 위한 전투 등을 연설 주제로 삼을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로이터통신·입소스가 28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바이든 후보는 미시간에서 트럼프 대통령보다 9%포인트 높은 52%의 지지를 얻었다. 펜실베이니아(5%포인트), 위스콘신(9%포인트)에서도 모두 앞서고 있다. 다만 러스트벨트 3개 주 석권이 바이든의 대선 승리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블루월’에 속하는 18개 지역에 걸린 선거인단은 총 242명으로 전체 538명의 과반인 270명에 28명이 모자란다. 즉, 민주당이 블루월을 싹쓸이해도 다른 경합주 두세 곳에서 더 승리해야 이길 수 있다.

블루월 외 지역의 경합주 중 가장 많은 선거인단(29명)이 걸린 플로리다는 사실상 두 후보가 지지율 동률 상태다.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등 남부 ‘선벨트’ 경합주에서도 두 후보의 지지율이 오차범위 안에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경합주인 네바다, 애리조나, 플로리다를 찾아 유세를 벌였다. 그는 애리조나 유세에서 “바이든이 당선되면 미국이 사회주의 국가가 될 것”이라며 핵심 지지층인 보수 유권자의 결집을 촉구했다. 그는 “바이든과 민주당 사회주의자들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연시키고 개학을 막으며 미국을 봉쇄할 것”이라면서 “(그들은) 코로나19 확산세를 부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최근 1주일 동안 약 50만 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애리조나 유세에선 78세인 바이든 후보를 향해 “그는 얼굴을 한 대만 부드럽게 쳐도 쓰러지고, 빨리 일어나지 못한다”고 조롱했다. 그는 히스패닉계 유권자들을 향해서는 이들을 위해 200만 개의 일자리와 50만 개의 기업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에는 경합주인 노스캐롤라이나를 찾아 유세를 진행한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조유라 기자


#바이든#트럼프#미국#대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