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구직 미스매치, 코로나로 두배 심해졌다

박희창 기자 입력 2021-03-02 03:00수정 2021-03-02 0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년 4분기 6.4%→11.1% 악화
韓銀 “산업간 고용 재조정 절실”
“기업은 일할 사람이 없고, 구직자는 일할 곳을 못 찾고….”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노동시장의 고질적 문제로 꼽히는 ‘산업 간 수급불균형(미스매치)’ 정도가 2배로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고용 회복이 지연되고 노동생산성 손실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코로나19 이후 노동시장 미스매치 상황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10∼12월) 산업 미스매치 지수는 11.1%로 추정됐다. 이는 2018∼2019년 평균 6.4%와 비교하면 2배 가까이 높은 수준이다.

미스매치 지수는 실업자의 산업 간 이동 제약, 노동시장의 비효율성 등으로 나타나는 구인, 구직의 불균형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충격이 서비스업 등 일부 취약 부문에 집중됐고 취업난이 가중되면서 노동시장의 효율성이 저하된 데 크게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지난해 미스매치 실업률의 실제 실업률 상승에 대한 기여율은 33.8%(월평균 기준)로 추산됐다. 전체 실업률 상승의 3분의 1가량은 노동시장 내 미스매치로 발생한 셈이다.

황수빈 한은 조사국 고용분석팀 과장은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스매치 지수가 크게 상승한 뒤 높은 수준을 지속했다”며 “이번 충격이 구조적 문제로 고착화하면 고용 회복이 지연되고 노동생산성 손실이 더욱 확대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인력이 부족한 산업을 중심으로 직업 교육을 강화해 산업 간 고용 재조정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는 게 보고서의 조언이다. 보고서는 산업 간 고용 재조정을 통해 노동 배분의 비효율을 완화하면 노동생산성을 최대 1.9% 향상시킬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구인-구직#믹스매치#고용 재조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