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작-가공-유통 전과정 지자체 손길… 고추 생산액 2년새 110억원 늘어나

김호경 기자 입력 2020-12-08 03:00수정 2020-12-08 10: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역경제 살리는 지역특구] <하> ‘고추-구기자 특구’ 청양군
충남 청양군 ‘고추·구기자 특구’는 매년 고추와 구기자를 알리기 위한 축제를 열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청양군 제공
충남 청양군은 ‘빨간 맛’의 고장이다. 청양에서 자란 고추로 만든 고춧가루는 올해 처음으로 홍콩으로 수출됐다. 치킨 프랜차이즈 ‘처갓집 양념치킨’과 손잡고 오로지 청양고추로만 매운맛을 낸 신메뉴도 나왔다. 청양 구기자는 중국, 일본은 물론이고 미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청양군이 고추와 구기자의 산지로 유명해진 건 2006년 청양군이 ‘고추·구기자특구’로 지정된 영향이 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지역 특화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지역특화발전특구(지역특구)를 지정하고 있다.

국내 최고(最古) 구기자 산지이자 유명 고추 산지인 청양군은 고추와 구기자를 지역 대표 상품으로 키우기 위해 품질 향상에 주력했다. 품종을 개량하고 친환경 농법 등을 도입했다.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을 받은 구기자의 90% 이상이 청양군에서 나온다.

청양군에서 최초로 GAP 인증을 받은 명영석 구기자연합사업단장은 6년째 구기자를 무농약 재배하고 있다. 기존에 구기자는 노지에서 키워 비를 맞으면 탄저병에 쉽게 걸려 농약을 쓰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특구 지정 후 지자체 보조를 받아 하우스 재배로 바꾼 뒤 무농약 농사를 할 수 있었다. 그는 “구기자 효능이 알려지며 지난해 1억 원 넘는 매출을 올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고추 농가들도 특구 지정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최광석 청양고추연구회장은 “소비자들이 먼저 청양고추를 찾으면서 판매가 쉬워졌다”고 말했다. 청양군 고추 생산액은 2017년 430억 원에서 지난해 540억 원으로 늘었다.

특구 지정 후 농산물 가공제품 생산기반이 갖춰지면서 판로도 다변화됐다. 2013년 설립된 ‘특화가공센터’는 구기자 분말, 액상 등 가공제품을 위탁생산해주는 시설이다. 이곳에 원재료만 맡기면 가공제품 기획, 제조, 포장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다. 김도년 공장장은 “가공제품으로 부가가치를 높여 농가 수익이 지난해 10억 원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청양농협이 운영하는 ‘청양고추가공공장’은 농가와 계약을 맺고 사들인 고추로 고춧가루를 만들어 판매까지 한다. 2009년 방위사업청 납품에 이어 올해 1월 홍콩 수출까지 굵직한 판로를 개척했다. 복상규 공장장은 “1, 2인 가족과 캠핑족을 겨냥해 믹스커피처럼 소포장한 스틱형 고춧가루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구 지정 후 14년간 꾸준한 투자로 고추와 구기자를 국내 대표 브랜드로 키운 청양군은 올해 전국 195개 지역특구 중 최우수 특구로 지정됐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충남 청양#지역특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