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소비패턴 변화… 기업이 적극적으로 파고들어야”

손효림 기자 입력 2020-10-29 03:00수정 2020-10-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디커플링’ 저자 테이셰이라 대표
콘진원 개최 ‘스타트업콘’ 기조연설
“제품보다 고객 욕구에 집중” 당부
탈레스 테이셰이라 디커플링닷컴 대표는 “창작자는 먼저 저가의 플랫폼에서 여러 콘텐츠를 선보인 후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발굴해 보라”고 제안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코로나19 사태로 고객이 제품 혹은 서비스를 탐색하고 선택하는 데 엄청난 변화가 생겼습니다. 기존에 들이던 비용, 시간, 노력에 더해 안전성을 중시하게 됐고요. 기업은 이를 적극적으로 파고들 필요가 있습니다.”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교수를 지낸 탈레스 테이셰이라 디커플링닷컴 대표가 28일 말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개최한 ‘2020 스타트업콘(STARTUP:CON)’에서 테이셰이라 대표는 ‘디커플링: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새로운 흐름’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스타트업콘은 국내외 스타트업 관계자 및 창작자가 콘텐츠 스타트업의 생태계를 조망하고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행사로 2015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는 ‘Ready to Rebound! 스타트업, 도약을 준비하라’를 주제로 28, 29일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다.

지난해 국내에 출간된 ‘디커플링’의 저자인 테이셰이라 대표는 고객의 행동 과정을 면밀히 살피는 데서 사업 아이디어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고객은 제품이나 서비스를 탐색하고 평가한 후 구매해서 사용한다. 이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것에서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 분리하기, 해체하기를 의미하는 디커플링은 고객의 행동 과정 일부분을 떼어내 기업이 맡는 것을 말한다.

테이셰이라 대표는 “넷플릭스의 경우 통신망 사업은 기존 기업에 맡기고 영화, 드라마 등을 볼 수 있게 하는 데 집중했다. 다른 이들이 게임하는 것을 관람하고 질문할 수 있게 한 트위치는 게임을 더 잘하는 법을 배우고 어떤 게임을 구매할지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이 소비하는 비용의 90%를 차지하는 식품, 의류, 주거, 치료, 이동, 엔터테인먼트, 교육 등 ‘빅(Big) 7’에서 사업 기회를 찾으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이 가운데 엔터테인먼트에 쓰는 비용은 급격히 하락하고 있다. 값싼 비디오 게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제품이 아닌 고객의 욕구에 집중하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지금은 구멍을 뚫는 데 드릴을 사용하고 있지만 레이저 기기가 나오면 이를 사용하게 될 겁니다. 고객이 원하는 건 드릴이 아니라 ‘구멍 뚫기’라는 걸 기억하세요. 시장을 파괴하는 견인차는 고객입니다. 고객이 더 빠르고 쉽고 저렴하게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라고 요구하며 스타트업에 기회를 만들게 합니다.”

이날 ‘디스럽터: 시장의 교란자들’ 저자인 데이비드 로완이 ‘포스트 코로나19: 혁신을 이루는 방법’을 주제로 강의했고, 코페 힐투넨 핀란드 게임협회 네오게임스 대표,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가 자신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했다. 29일에는 코로나19 이후 주목해야 할 투자 키워드를 주제로 북미, 유럽, 일본의 창작자들이 강연한다. 행사가 끝난 후 11월 6일까지 스타트업콘 홈페이지에서 다시 보기 서비스를 한다.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은 “코로나19 이후 콘텐츠 스타트업 생태계 현황을 인식하고 국내외 전문가들의 통찰에서 창작자들이 영감을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탈레스 테이셰이라 디커플링닷컴 대표#디커플링#포스트 코로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