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작년의 반토막
더보기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작년의 반토막

허동준 기자 , 임보미 기자 입력 2019-07-06 03:00수정 2019-07-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6% 줄어 6조5000억 잠정 집계… 부진한 반도체는 3조대 중반 예상
日규제 겹쳐 하반기 시장도 불투명

반도체 업황 침체가 지속되면서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4∼6월) 영업이익이 1년 전에 비해 절반 이상 급감했다. 미중 무역 분쟁에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까지 겹치면서 하반기 반도체 시장도 낙관하기 힘든 상황이다.

삼성전자는 5일 공시를 통해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은 56조 원, 영업이익은 6조5000억 원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동기보다 매출(58조4800억 원)은 4.24%, 영업이익(14조8700억 원)은 56.29% 줄었다. 직전 분기인 1분기에 비해 매출(52조3900억 원)과 영업이익(6조2300억 원)이 각각 6.89%, 4.33% 늘었지만 실적 개선으로 보기는 힘들다.

삼성이 사업 부문별 성적표를 공개하진 않았지만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영업이익을 3조 원대 중반으로 추정했다. 올해 1분기에 9개 분기 만에 분기 영업이익(4조1200억 원)이 5조 원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이번에 더 주저앉은 것이다. 스마트폰 부문도 ‘갤럭시 S10’ 판매가 기대치를 밑돌아 실적이 하락했다.


디스플레이 부문이 흑자를 냈지만 이는 일회성 수익이 반영된 결과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급계약을 체결한 애플이 아이폰 판매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하자 삼성 측에 지불한 9000억 원 보상금이 2분기 실적으로 잡힌 것이다.

주요기사

3분기 이후 반도체 경기 전망은 엇갈린다. 반도체 재고 조정이 마무리에 접어들면서 하반기부터 메모리 수요와 가격이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가 본격화하면 부진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비관론도 만만치 않다.

LG전자는 이날 2분기 매출 15조6301억 원, 영업이익 6522억 원이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1%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5.4% 떨어졌다.

한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반도체제조장비협회(SEAJ)는 올해 일본산 반도체 장비 매출이 작년보다 11.0% 감소한 약 2조2억 엔(약 21조7000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세계 경기 둔화가 하향 전망의 이유다. 이번 전망에는 일본의 수출 규제 영향이 반영되지 않아 추가 하향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허동준 hungry@donga.com·임보미 기자
#삼성전자#영업이익#반도체 시장#일본#경제보복#반도체 수출규제#미중 무역전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