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이강인-김민재-황인범-조규성이 4년 뒤 주역”

입력 2022-12-10 03:00업데이트 2022-12-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EPSN, 한국 대표팀에 ‘B+’ 부여
“16강에 어린 선수 투입 잘한 일
이강인 같은 원더키드 발굴해야”
왼쪽부터 이강인, 김민재, 황인범, 조규성왼쪽부터 이강인, 김민재, 황인범, 조규성
“한국은 ‘원더키드’ 이강인 같은 선수를 더 발굴해야만 한다.”

이강인(21·마요르카)이 2026년 북중미(미국, 캐나다, 멕시코) 월드컵에서 주목해야 할 한국선수로 꼽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9일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6개국의 2026년 대회 전망을 보도했다. 6개국의 예상 성적을 매겼는데 한국은 두 번째로 높은 ‘B+’를 받았다.

ESPN은 “2026년 손흥민은 34세가 된다. 여전히 세계적인 수준의 경기를 펼치겠지만 지금보다 더 많이 동료들의 도움이 필요할 수 있다”며 “한국이 카타르 대회 16강전에서 어린 선수들에게 출전 기회를 준 것은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한국은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백승호(25·전북), 이강인 등을 후반 교체 투입했다.

4년 뒤 30세가 되는 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와 미드필더 황인범(26·올림피아코스)은 다음 월드컵 때 기량적으로 완벽한 나이라고 평가했다.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두 골을 넣은 조규성(24·전북)도 주목했다. ESPN은 이강인에 대해 “4년 뒤에도 25세로 유럽 클럽에서 뛰면서 경험을 축적할 수 있다”며 2026년 대회에서의 활약을 기대했다.

한국과 함께 16강에 오른 일본은 6개국 중 가장 높은 ‘A’를 받았다. ESPN은 “(크로아티아와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실패로 월드컵 첫 8강 진출이 좌절된 것이 2026년엔 강한 동기 부여가 될 수 있다. 4년 뒤에도 월드컵을 경험한 30세 이하 선수가 많다. 이들의 존재는 일본의 미래에 좋은 징조다”라고 설명했다.





16강에 진출한 호주가 한국과 같은 ‘B+’,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2-1 역전승을 거둔 사우디아라비아는 ‘B’, 이란은 ‘B―’, 개최국 카타르는 ‘C’를 받았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