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옮기고 조립… 더 똑똑해진 LG가전 공장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9-17 03:00수정 2021-09-17 0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창원 스마트공장 1단계 가동
기존 인력은 설비점검-관리
창원 LG스마트파크 본격 가동 16일 가동에 들어간 경남 창원시 LG스마트파크 공장의 모습. 냉장고 생산라인에서 로봇이 냉장고를 조립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 생활가전 제품을 생산하는 경남 창원사업장 일부 라인이 ‘지능형 자율공장’으로 탈바꿈했다. 로봇이 냉장고 등의 부품을 나르고 조립한다.

LG전자는 16일 창원 LG스마트파크에서 재건축한 통합 생산동의 1차 준공식을 가졌다. 개별 건물에 분산돼 있던 제품 생산라인을 한 공간에 모았다. 통합 생산동에서는 냉장고와 정수기를 생산한다. 최상위 프리미엄 제품인 LG 시그니처 냉장고도 이곳에서 만든다.

LG전자는 주방가전을 생산하는 창원1사업장에 8000억 원을 투자해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다. 1단계 사업으로 4년간 4800억 원을 투자한 통합 생산동이 1단계 가동에 들어갔다.

스마트공장에서는 제품 조립, 포장, 불량품 검사 등을 로봇이 하고 기존 인력은 설비 점검 및 관리 등의 업무를 한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주요기사
LG전자는 2024년까지 통합 생산동, 창고동 등 연면적 33만6000m² 규모의 2개동 6개 라인을 갖춘 자율형 스마트공장을 완공할 계획이다. 최종 완공되면 기존 200만 대 수준인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활가전 제품 생산능력은 300만 대 이상으로 늘어난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lg전자 공장#스마트공장#로봇#지능형 자율공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