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文대통령, 秋 즉각 경질하고 사과하라”

윤다빈 기자 입력 2020-12-02 03:00수정 2020-12-02 10: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업무복귀]
국민의힘 “법-양심 따른 결정
秋 자승자박… 추풍낙문 될수도”
경질 없을땐 秋탄핵소추안 검토
야권은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배제 명령을 중단시켜 달라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자 즉각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추 장관의 해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법과 양심에 따른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 생각하고 적극 환영한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을 즉시 경질해야 한다”며 “사태가 이런 지경에 올 때까지 손놓고 있던 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상황에 따라 다시 탄핵을 주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며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 제출 가능성도 제기했다.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은 페이스북에 “추 장관의 자승자박”이라며 “문 대통령은 권력의 부당한 횡포를 이쯤에서 그만두고 지금 일어나는 분노의 함성과 몸부림을 직시해달라”고 했다. 박대출 의원은 “이제 겨울이다. 가을바람(秋風)을 멈추는 게 어떤가”라며 “추풍낙문(秋風落文)이다. 추풍에 문 정권마저 떨어질라”라고도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추 장관은 이제 스스로 모든 불법적 조치를 철회하고 법무부를 떠나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추 장관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 그것이 정도이고 국민의 뜻”이라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원칙적으로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법무부 징계위원회는 검찰개혁의 대의를 견지하면서도 동시에 지금까지의 상황을 종합해 윤 총장 징계 문제를 불편부당하게 판단하기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문재인#추미애#경질#사과#국민의 힘#윤석열#업무복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