벡터컴, 미래에셋대우와 대표 주관 계약 체결 …2022년 코스닥 상장 추진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03 13:51수정 2020-11-03 15: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글로벌 종합 마케팅 기업 벡터컴(대표이사 권익주)은 지난달 30일 미래에셋대우와 코스닥 상장을 위한 IPO(기업공개) 대표 주관 계약을 체결하고 상장 준비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벡터컴에 따르면 아시아 전역에 현지법인을 둔 종합 마케팅 기업으로서 최근 각 분야 자회사 편입 등을 통해 기업 역량을 확대하고, 마케팅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 미디어 커머스 사업을 본격화하는 등 신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사업의 영역별 강화를 위해 각 분야 전문 기업인 ▲종합 PR 업체 (주)니트커뮤니케이션즈(대표 김종대) ▲영상 콘텐츠 기업 (주)위마스터즈(대표 이정훈) ▲컨설팅 및 교육 전문기업 (주)즉시(대표 임천일)를 자회사로 편입하여 내실을 강화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간편식 브랜드 상품 기획 및 유통, 게임 퍼블리싱 등 뉴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다.

2022년 코스닥 상장이 목표이며, 이를 계기로 글로벌 미디어 커머스 그룹으로의 도약을 꾀할 방침이다. 특히 D2C(Direct to Consumer) 핵심유통전략을 중심으로 식품, 뷰티, 잡화 등 자체 브랜드 상품을 기획하고, OEM 생산, 종합 마케팅까지 아우르는 전천후 미디어 커머스 그룹에서 나아가, 글로벌 인프라를 통해 해외 유통망까지 공략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밖에 미래성장동력으로 게임 소싱 및 퍼블리싱 전문팀을 조직하여 사업을 전개하고, 공격적인 디지털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퍼블리셔(게임 유통·서비스사)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권익주 대표는 “12년간의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경험을 활용하여 기업 경쟁력을 점진적으로 글로벌 커머스로 강화해 나가고 있다“면서, “2022년 목표로 하고 있는 코스닥 상장은 벡터컴이 글로벌 미디어 커머스 선도업체로 성장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