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채권단에 차입금 첫 상환

정지영 기자 입력 2020-08-03 03:00수정 2020-08-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천 골프장 매각 완료… 1200억 갚아 두산중공업이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지원받은 긴급운영자금 중 일부를 처음으로 상환했다.

2일 두산중공업은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과 강원 홍천군 클럽모우CC 골프장에 대한 매각 거래를 완료하고 차입금 반환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매각 대금 1850억 원 중 일부 회원권 입회보증금 반환 비용 등을 제외한 대금을 갚은 것이다. 상환액은 1200억 원대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조기에 이뤄낸 이번 상환을 시작으로 비핵심 자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계획을 차질 없이 진행해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의 한국형 뉴딜 사업에 발맞춘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적극 추진해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6월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재무구조 개선을 목표로 올해까지 1조 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자본 확충 계획을 내놓았다. 두산솔루스와 두산타워는 매각을 추진 중이며,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인수 후보자들에게 투자안내문(티저레터)을 발송한 상태다. 두산그룹은 올해 초 자금난을 겪으면서 현재까지 채권단으로부터 총 3조6000억 원을 지원받았다.

주요기사

정지영 기자 jjy2011@donga.com
#두산중공업#차입금#상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