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타 면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SOC ‘첫 삽’

정순구 기자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산청 신안∼생비량 국도 30일 착공 국토교통부는 경남의 ‘산청 신안∼생비량 국도건설공사’를 30일 착공한다고 29일 밝혔다.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선정된 사회간접자본(SOC) 건설사업 중 가장 먼저 삽을 뜨는 사례다.

이번 공사는 경남 산청군 일원의 국도 20호선 9.2km 구간(단성면∼신안면∼생비량면)을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도로 폭 19.5m)하는 사업이다. 2027년까지 7년 동안 총사업비 1779억 원을 투입한다.

공사가 완료되면 도로 폭이 늘어나 병목현상이 해소되고 대전∼통영 고속도로와 국도 3호선, 국도 33호선 등 인근 도로와의 연계성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월 국무회의에서 정책적인 필요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된 사업 중 첫 SOC 건설사업이다. 특히 올해 4월 시행된 ‘국가계약법 시행령’에 따라 지역 의무 공동도급 제도(지역 업체 40% 이상 참여)가 적용된 첫 사업이기도 하다.

정순구 기자 soon9@donga.com
주요기사

#예타 면제#soc 사업#국도건설공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