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등교 앞두고… 대형병원-직업학교 잇단 확진

전주영 기자 입력 2020-05-20 03:00수정 2020-05-20 0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 확진
경로 불분명… 감염 우려 커져
급식도 교실에서… 고3 등교 대비 점검 또 점검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수업을 하루 앞둔 19일 대구 수성구 정화여고 3학년 교실에서 교사들이 책상 간 거리를 멀리하고 칸막이를 설치하고 있다. 이 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해 교실에서 개별 급식을 실시하기로 했다. 대구=뉴시스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지역 주요 상급종합병원의 의료진 감염은 처음이다. 서울의 한 직업전문학교에서는 학생 확진자가 발생했다. 20일 시작되는 고교 3학년의 첫 등교 수업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지고 있다.

서울시와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18일 이 병원 간호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19일에는 함께 근무하는 간호사 3명이 확진됐다. 최초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병원 측은 본관 내 수술장을 잠정 폐쇄하고 환자 등 약 1000명의 검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삼성서울병원에선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8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경기 용인시 강남병원에서도 방사선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재학생 600명 규모의 서울 영등포구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에서 19세 남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에는 예정대로 전국의 고3 학생이 처음 학교에 간다. 전국적으로 약 44만1200명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학생과 교직원 중 언젠가 확진자가 발생하겠지만 차분히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관련기사

#코로나19#삼성서울병원#고3#등교 개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