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수도권]지자체 「젖은 음식쓰레기 제로작전」 수립

입력 1996-10-29 20:25업데이트 2009-09-27 14: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梁泳彩 기자」 서울 인천 경기의 55개 기초자치단체에 「음식물쓰레기 비상」이 걸렸다. 수도권쓰레기매립지가 다음달 1일부터 젖은 음식물쓰레기를 받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들 지자체는 「음식물쓰레기 제로작전」을 수립하는 등 대책마련에 분분하다. 서울의 경우 일부 구청은 구소식지를 통해 젖은 쓰레기 반입이 금지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음식물쓰레기를 줄이는 요령을 게재했다. 중랑구는 물기 있는 쓰레기는 봉투에 경고스티커를 붙여 시정될 때까지 수거를 하지 않기로 하는 한편 퇴비화 및 감량화 기계를 설치하고 음식물쓰레기 공급을 희망하는 농장이나 퇴비공장을 안내키로 했다. 중구는 종합대책을 마련,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및 물기제거를 위한 범구민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구청 구내식당과 공동주택 10개소에 퇴비화 감량화기계를 시범 설치키로 했다. 공동주택 건립시 퇴비화 감량화기계를 설치토록 하고 음식점에 대해서는 「좋은 식단제」 실천을 지도키로 했다. 음식물쓰레기 퇴비화 감량화기계 설치자금을 연리 8% 2년거치 3년분할 상환으로 지원하고 축산농가와 퇴비화공장에 음식물쓰레기 공급을 확대키로 했다. 경기 수원시의 경우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을 현재보다 25%가량 줄인 뒤 나머지는 발효 퇴비화 등을 통해 모두 처리키로 했다. 그러나 각 자치단체의 이같은 계획에도 불구하고 젖은 음식물쓰레기를 줄이는데는 구조적인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우선 국물과 야채중심의 우리 음식문화로 젖은 음식물쓰레기 배출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수도권 매립지로 반입되는 쓰레기(1일 2만6천t)중 23%가 음식물쓰레기며 이의 함수율은 90%로 전체 쓰레기함수율 45%의 배에 해당된다. 음식점쓰레기의 경우 주문식단제가 계속 추진돼왔지만 실패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같은 식생활 풍토가 단기간에 개선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는 매립지측이 이같은 어려움을 감안, 나름대로 융통성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수도권매립지조합은 각 자치단체로부터 「중장기 음식물쓰레기 처리계획」을 받아 놓고 있으며 곧 검토작업에 들어간다. 매립지측은 궁극적으로 자치단체가 음식물쓰레기를 자체 해결할 수 있는 예산이나 인력 장비를 일정기간내 확보하지 못할 경우 음식물 쓰레기를 받지 않을 계획이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