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음주’ 김민석, 1년 6개월 자격정지

입력 2022-08-09 03:00업데이트 2022-08-09 04: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표팀 훈련 기간에 음주운전 사고를 낸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국가대표 김민석(성남시청·사진)이 자격정지 1년 6개월 징계를 받았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8일 스포츠공정위원회(징계위원회)를 열고 김민석, 정재웅(성남시청), 정재원(의정부시청), 정선교(스포츠토토) 등 선수 4명과 김진수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에 대한 징계를 심의했다. 음주운전을 한 정재웅은 자격정지 1년, 음주운전을 방조하고 차량에 함께 탄 정선교와 정재원은 각각 자격정지 6개월과 2개월 징계를 받았다. 김 감독에겐 자격정지 1년 징계가 내려졌다. 4명의 선수는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겨울올림픽에는 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민석 등 선수 네 명은 지난달 22일 진천선수촌 인근에서 술자리를 가졌고 선수촌 내에서 화단을 들이받는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