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후 강제전역’ 변희수 前하사,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청주=장기우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8: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담센터와 연락 끊겨 119에 신고
군 복무 중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한 뒤 강제 전역한 변희수 전 하사(23·사진)가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9분경 상당구 집에서 숨져 있는 변 전 하사를 119구급대가 발견했다. 지난달 28일 이후 연락이 끊긴 점을 이상히 여긴 상당구 정신건강센터가 119에 신고했다. 경찰은 변 전 하사의 시신 상태로 미뤄 숨진 지 며칠이 지난 것으로 보고 있다.

변 전 하사는 군 복무 중이던 2019년 11월 휴가 중 외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왔다. 이후 계속 군 복무를 희망했지만 군은 변 전 하사의 신체 변화에 대한 의무조사 결과를 근거로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내렸고, 지난해 1월 강제 전역을 결정했다. 변 전 하사는 지난해 8월 대전지법에 육군참모총장을 상대로 전역 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청주=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주요기사

#성전환후#강제전역#변희수 전하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