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일산 호수공원 흰뺨검둥오리 가족 인기

입력 2003-07-07 18:26수정 2009-10-10 15: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의 새 명물로 떠오른 흰뺨검둥오리 일가족이 호수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고양=이동영기자
‘오리야 반갑다.’

흰뺨검둥오리 일가족이 경기 일산 신도시 호수공원의 새 명물로 떠올랐다.

이 오리는 올 초 겨울을 나기 위해 호수공원에 둥지를 틀었다가 텃새처럼 지내고 있다. 현재 수컷은 어디론가 떠나 암컷 혼자서 새끼 11마리를 돌보고 있다.

4월경 부화한 것으로 추정되는 새끼들은 크기에서는 어미와 별 차이가 없을 정도로 자랐다. 현재 주민이 던져주는 먹이를 먹기 위해 산책로 인근까지 접근할 정도로 사람들에게 친밀감을 보이고 있다.

불과 한 달여 전만 해도 호수공원 내 인공섬인 ‘약초섬’ 부근에서만 활동해 좀처럼 눈에 띄지 않던 것과 대조적이다.

겨울철새인 흰뺨검둥오리는 서울 양재천이나 밤섬 등을 제외하고는 도심에서 좀처럼 볼 수 없다. 일산 호수공원 내 약초섬은 인적이 닿을 수 없는 데다 수질이 좋고 미꾸라지 등 먹잇감도 풍부해 오리들이 살기에는 최적이라는 것.

오리들은 텃새처럼 주민들 앞에서 수영은 물론 자맥질까지 능숙하게 하며 주민들이 던져주는 과자까지 받아먹고 있다.

호수공원 생태를 관찰중인 ‘고양 어린이 식물연구회’ 한동욱 회장은 “흰뺨검둥오리가 먹이가 많은 도심에서는 텃새처럼 서식하고 있다”며 “관심과 애정을 가지면 오리들이 자연에서 잘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양=이동영기자 argu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