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3개노조 합류…노동운동 민주노총으로 중심이동

입력 2003-06-05 18:47수정 2009-09-29 0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도시철도공사(지하철 5∼8호선) 및 대구, 인천지하철 노동조합이 4일 끝난 조합원 투표에서 상급단체를 한국노총에서 민주노총으로 변경하기로 결의해 노동계의 무게중심이 민주노총으로 기울고 있다.

민주노총은 5일 발표한 성명에서 “서울도시철도공사 등의 상급단체 변경으로 전국의 모든 철도와 지하철 노동자가 한 지붕 아래서 활동하게 됐다”며 “이들의 권익과 시민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상급단체를 민주노총으로 바꾼 서울도시철도공사 등 3개 노조의 조합원은 총 7360명으로 이미 민주노총 소속인 서울지하철공사(1∼4호선), 부산지하철공사,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 전국철도 노조 등과 함께 4만1190명에 이르는 거대한 세력을 이루게 됐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서울도시철도공사의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부결됐지만 1인 승무제 철폐 등 현안을 관철시키기 위한 대(對)정부 교섭력이 한층 강화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지하철 외에 한국노총의 주력 조직인 금융노조(조합원 8만여명)도 조흥은행 매각문제에 관한 청와대 토론회가 별 성과없이 끝나면서 일선 지부에서 상급단체 변경 요구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새 정부 들어 박태주 대통령 노동개혁태스크포스팀장, 김남수 대통령 행정관, 김영대(金榮大) 개혁국민정당 사무총장 등 민주노총 출신이 노동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에 오르면서 한국노총의 입지가 상대적으로 좁아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양 노총의 조합원 수는 1995년 11월 민주노총 창립 당시 민주노총 40만6748명, 한국노총 120만8052명에서 2001년 말 현재 민주노총 64만3506명, 한국노총 87만7827명으로 격차가 크게 줄어든 상태.

더욱이 조만간 공무원노조가 합법화한 뒤에는 민주노총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의 조합원은 현재 8만5000여명에서 2∼3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양 노총의 조합원 수가 역전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