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기현·장제원, 이임재 영장 기각에 “경찰 부실수사 의심…검찰에 수사 넘겨라”

입력 2022-12-07 13:03업데이트 2022-12-07 14: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차 책임자도 영장 기각…민주당 ‘이상민 탄핵 정치쇼’ 종영해야”
장제원, ‘김-장연대’엔 “차차 보자” 말 아껴
뉴시스

이태원 핼러윈 참사의 핵심 피의자인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과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함께 촉구하고 나섰다.

차기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유력한 장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 “도대체 경찰은 어떻게 수사를 했길래 관할 서장의 책임 규명조차 하지 못했나”라며 “제 식구 봐주기 수사를 한 것인가, 수사 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의 지휘를 받지 않는 경찰 수사가 얼마나 부실하게 이루어질 수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수사 실패의 결정판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경찰은 더 이상 영장 재청구니, 보강수사니 할 것이 아니라 검찰에 넘기고 수사에서 손을 떼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부실수사나 봐주기 수사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법원이 영장을 기각했다면 어떻게 그 윗선인 경찰청장, 나아가 장관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느냐”며 “민주당은 이제 윤석열 정부를 흔들기 위한 ‘이상민 탄핵 정치쇼’를 종영해야 할 것”이라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탄핵소추안 발의를 추진 중인 야당을 겨냥하기도 했다.

김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용산경찰서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이 경찰의 부실수사 때문이 아닌지 의문스럽다”며 “경찰은 이태원 사고 수사를 즉시 검찰로 넘겨 철저한 수사를 하게 해야 한다”고 경찰 수사 결과를 비판하고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커다란 참사에 대해 안전책임자인 용산경찰서장의 업무상과실조차 제대로 입증하지 못했다면, 이것은 부실수사에 기인된 것이 아닐까 하는 의문을 지울 수 없다”며 “어쩌면 민주당의 검수완박 법안으로 경찰의 권한만 비대해졌을 뿐이고 자체 수사력은 오히려 약화된 것이 아닌지 모르겠다”고 경찰과 야당을 동시에 비판했다.

또한 이 전 서장의 영장 기각에 대해 “현장에서 1차 책임을 져야 할 용산경찰서장에 대해서도 업무상과실 입증을 법원이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인데, 이에서 더 나아가 경찰청장, 행안부 장관부터 먼저 책임지라고 주장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행안부 장관 해임 건의, 탄핵소추부터 먼저 하자는 횡포를 중단하라”고 했다.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앞둔 상황에서 친윤 진영의 핵심인 장 의원과 김 의원이 전날 회동을 가진데 이어 이날 같은 맥락의 메시지를 내면서 당 안팎에선 ‘김-장(김기현-장제원) 연대설’도 주목받고 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이날 ‘국민공감’ 모임 이후 기자들과 만나 “너무 나가지 말고 차차보자”라며 “경선 룰이 만들어지고 전당대회 일정이 나오면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지 않겠나”라고 말을 아꼈다.





권구용 기자 9drag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