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韓-우즈베크 정상회담…“희소금속-에너지-보건 협력 강화”

입력 2021-12-17 18:31업데이트 2021-12-17 18: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국빈 방한 중인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양국간 협정·양해각서(MOU) 서명식을 마친 후 박수치고 있다. 2021.12.17/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국빈방한 중인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희소금속 공급망 다각화 방안 등을 협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부터 서로 ‘형제’라 부르며 친근함을 과시했다. 문 대통령이 먼저 “형제 같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우즈베크 대표단이 서울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그러자 마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형님”이라 부르며 “한국 친구 여러분과 함께 있으니까 고향에 온 느낌”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1월 첫 정상회담을 대통령님과 화상으로 시작했고 마지막 정상회담을 대통령님과 대면으로 하게 됐다”며 “올해 정상외교의 시작과 끝을 대통령님과 하게 돼 매우 뜻 깊다”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빈 방한 중인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손혁상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사장과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벡 부총리 겸 투자대외무역부 장관의 2022-2024 (무상)협력 프로그램에 관한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지켜보고 있다. 2021.12.17/뉴스1 © News1
문 대통령은 “이번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보건 협력, 에너지와 희소금속 협력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기후변화 대응과 함께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ICT(정보통신기술), 전기차 같은 미래 성장 분야에서도 굳게 손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4월에 문을 연 한·우즈베크 희소금속센터를 거점으로 희소금속 공급망도 다각화하기로 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과 입장을 변함없이 지지한다”면서 “신속히 종전을 선언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제안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신진우 기자 nice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