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고민정 “이준석의 윤석열이냐” 비아냥…홍준표 “高, 쓸데없는 고민만 많아”

입력 2021-12-06 11:29업데이트 2021-12-06 11: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 의원은 이재명 선대위 상황실장을 맡고 있다. © News1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상황실장에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쓸데없는 고민 좀 그만 하시라’고 권했다.

민주당은 지난 5일, ‘윤석열-이준석’ 케미를 약화시키기 위해 “이준석이 윤석열의 상왕이냐”, “윤은 보이지 않고 이준석만 보인다”, “이준석이 자기정치를 하고 있다”며 붉은 후드티를 입고 부산 유세를 펼친 당시 이 대표가 윤 후보 앞에 서있는 장면 등을 문제 삼았다.

고 의원도 이에 동참 “당은 김종인 위원장이 접수했고, 현장은 이준석 대표가 접수했고, 선거는 부인 김건희씨가 접수했다”며 윤 후보를 비튼 뒤 “박근혜씨처럼 누군가의 #허수아비 신세로 전락하지 않으려면 스스로 떨쳐 일어나는 수밖에 없다”고 조언했다.

즉 “김종인의 윤석열, 이준석의 윤석열, 김건희의 윤석열이 아닌 윤석열 이름 석자로 나서라”며 국민의힘 선대위 지도부를 흔들었다.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2030소통채널인 ‘청년의꿈’ 문답 코너에서 한 질문자가 “고민정 의원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쓸데없는 고민만 많은 분”이라며 남 일에 간섭하지 말고 자기 앞가림을 잘하라고 비틀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