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종인, 선대위 불참 시사… ‘윤석열 원팀’ 흔들

입력 2021-11-24 03:00업데이트 2021-11-24 10: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金 “선거에 대해 나에게 묻지 말라”
尹 “그 양반 말씀 나도 모르겠다”
선대위 정책본부장에 원희룡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앞)가 23일 당 경선에서 경쟁했던 주자들과 오찬을 함께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으로 들어오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를 놓고 윤 후보와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같은 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을 나서며 엘리베이터에 올라탄 모습. 사진공동취재단·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당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갈등하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선대위 불참을 시사하면서 윤 후보의 ‘원팀’ 선대위 출범 구상이 위기를 맞았다.

윤 후보가 선대위를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으로 내정했던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이제 내 일상으로 회귀하고 있으니 선거에 대해 나한테 구차하게 묻지 말아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는지에 대해 여러 차례 얘기했다”며 “그걸 잘 음미하시면 내가 왜 이런 결심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날 오후엔 “2, 3일 사이에 내 입장을 밝히겠다”며 “일이라는 게 한번 지나가면 되돌릴 수가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질문에 “모르겠다. 그 양반 말씀하는 건 나한테 묻지 말라. 취재진이 직접 파악해 보라”며 불쾌한 기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조만간 김 전 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예 답하지 않았다. 윤 후보는 당 경선에서 함께 경쟁했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 선대위 정책본부장 자리를 맡겼다.

윤 후보의 선대위 비서실장으로 거론됐으나 김 전 위원장이 부정적이었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오늘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라며 선대위 합류 포기를 선언했다. 그럼에도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장 의원이 윤 후보 곁을 떠나는 것하고 나하고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