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사 ‘종전선언 중국과 상의’ 발언에…외교부 “새로운 것 아냐”

뉴스1 입력 2021-11-23 16:11수정 2021-11-23 16: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뉴스1 © News1
외교부는 23일 싱하이밍 중국 대사가 ‘종전선언은 중국과 상의해야 한다’는 발언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새롭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중국은) 늘 한반도 평화 문제와 관련해 ‘본인들도 기여하고 싶다’ ‘한국의 입장을 찬성한다’는 입장을 적극 개진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도 종전선언 체결 주체에 대해서는 유관국과 긴밀히 협력·소통한다는 입장을 계속 밝혀 왔다”고 했다.

또 다른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한중 양국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공유하고 각 급에서 수시로 긴밀한 소통을 해오고 있다”며 “정부는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 어떠한 형태에든 열린 입장이다. 종전선언 체결 주체 문제에 대해서는 유관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싱 대사는 전날(22일) YTN ‘더 뉴스’에 출연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종전선언 체결’ 가능성에 대해 중국이 정전협정 체결국임을 언급하며 “(종전선언에 대해) 뭔가를 하더라도 중국하고 상의해서 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언급한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 추진’ 구상 중 중국은 ‘남북미 3자 종전선언’에 대해 우회적으로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일부 언론에서 한미 간 협의가 진행 중인 종전선언 문안에 ‘정전체제에 영향을 안 끼친다’는 내용이 들어간다는 보도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양국은 현재 종전선언 추진 문제와 관련해서 상호 바람직한 방향으로 구체적이고 진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구체적인 내용 확인은 제한된다고 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보도 내용 중 구체적으로 ‘이건 사실과 다르다’라는 코멘트는 삼가겠다”며 “종전선언은 정치적 상징적 조치라고 누누이 말했고 연장선상에서 논리적 추론은 가능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