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특이한 분” 이재명, 노태우엔 “깊은 애도”…중도층 염두

뉴스1 입력 2021-10-27 12:50수정 2021-10-27 12: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은 18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 묘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씨 기념비석을 밟고 있다. 해당 비석은 1982년 전씨가 담양의 한 마을을 방문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세워졌으며, 이를 발견한 5월단체가 비석을 수거해 구 묘역을 방문하는 참배객이 밟을 수 있도록 땅에 묻어놨다. 2021.5.18/뉴스1 © News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6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사망에 애도를 표했다. 그간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날 선 비판과 적대감을 드러낸 것과는 사뭇 다른 태도다. 이를 두고 중도층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후보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 전 대통령께서 돌아가셨다.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은 우리 현대사에 빛과 그늘을 함께 남겼다”며 “고인의 자녀가 5·18 영령께 여러 차례 사과하고 참배한 것은 평가받을 일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의 메시지는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이자 선임자였던 전 전 대통령을 평가한 것과는 온도차가 있다.

주요기사
이 후보 측 관계자는 “망자에 대한 조의는 하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라며 “전 전 대통령은 본인의 과오에 대해 일체의 사과는 안하고 변명으로 일관하기 때문에 노 전 대통령과는 다른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간 이 후보는 전 전 대통령에 대해 수차례 비판하며 날을 세웠다. 그는 지난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전 전 대통령 옹호 발언을 두고도 적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았다. 그는 “예우가 박탈됐으니 (호칭이) 전두환씨가 맞겠다”며 “전씨는 내란범죄의 수괴고 집단학살범이다.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 반란범”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가의 폭력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와 소멸시효를 배제하고 살아있는 한 반드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하고 진상 규명하고 기록해야 한다”며 “전두환 그분이 오래 사셔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처벌받게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회동을 위해 상춘재를 찾은 자리에서 전 전 대통령이 식수(植樹)한 상춘재 앞 백송을 보고 “심은 사람이 조금 특이한 분이더라”고 농담을 섞어 전 전 대통령을 깎아내렸다.

이 후보와 보조를 맞추려는 듯 민주당 지도부 역시 27일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선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은 내란목적살인, 12·12 군사쿠데타, 5·18 등에 대한 법적·역사적 책임을 면할 수 없는 존재”라면서도 “그러나 5·18 당시 발포 명령을 주도했고 지금도 그 죄를 반성하지 않고 사자를 명예훼손 할 뿐만 아니라 북한군 개입설을 퍼트리는 등 여전히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전두환씨에 비해 노 전 대통령은 6·29 선언으로 직선제를 개헌해 국민 요구를 수용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 본인이 직접 5·18에 대한 사죄표현을 안 한 것은 아쉽지만 간접적으로 사죄의 뜻을 표하고 그의 아들을 통해 수차례 5·18 묘지를 참배해 사과의 뜻을 표한 것은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며 “공과 과를 볼 수 있는 분이 아닌가 생각한다.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이 후보, 민주당의 대응이 중도층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후보는 최근 이낙연 전 대표와 회동하면서 당내 경선을 둘러싼 잡음을 어느정도 봉합했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그것만으로는 대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중도층뿐만 아니라 중도 성향의 보수층도 최대한 포용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며 “너무 비난만 하면 중도나 중도보수의 거부감을 불러올 수 있다. 여권 전체가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비판만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