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보건의료노조 파업 철회에 “대승적 결단 감사”

뉴시스 입력 2021-09-02 09:55수정 2021-09-02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일 보건의료노조가 정부의 극적 협상 타결로 총파업을 철회한 것과 관련, “코로나 팬데믹 극복, 최일선에서 헌신해온 보건의료노조의 대승적 결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환영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와 보건의료노조 사이 노정협의가 타결되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국민께 큰 기쁨이다. 국민 생명과 안전을 우선하는 공동체 정신을 보여주셨다”며 “이번 합의 정신이 바래지 않도록 저도 꼼꼼하게 챙겨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교섭에서 양측은 공공의료 확충과 감염병 대응 체계 구축, 보건의료인력 확충 및 처우개선에 의미 있는 성과들을 도출했다고 한다”며 “마지막까지 쟁점이었던 전담병원 인력기준 마련과 생명안전수당 제도화, 전국 70여개 중진료권마다 1개 이상 책임의료기관 마련,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 교육 전담 간호사 확대, 야간 간호료 확대 등도 신속히 이행되도록 힘을 모아야겠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경기도에서부터 합의를 실천할 방안을 잘 찾아보겠다”며 “장기간 코로나 방역 현장에서 일하시는 보건의료인들의 노고를 국민께서도 잘 안다. 땀과 헌신에 희생만 강요할 수는 없습니다. 현장의 지혜를 반영한 방안들을 계속해서 마련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국민 생명과 안전보다 앞서는 가치는 없다. 보건노조와 정부의 국민을 우선한 합의정신에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