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김건희 허위 경력 의혹 보도, 명백한 오보”

뉴시스 입력 2021-08-20 16:37수정 2021-08-20 18: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캠프 법률팀은 20일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허위경력 정황’ 보도에 대해 “명백한 오보”라며 해당 언론사의 사과가 없을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또 언론사에 허위 자료를 제공한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에 조사 근거를 요구했다.

법률팀은 이날 “김건희씨는 시간강사 등 출강과정에서 허위 경력증명을 활용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시간강사가 되려면 기존 출강 대학에서 강의평가가 좋아야할 뿐 아니라 교수 추천도 받아야한다. 또 이력서 외에 이를 입증할 증빙서를 제출해야 하므로 ‘경력증명서’를 위조하지 않은 이상 허위 경력을 활용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라며 한림성심대학교가 발부한 경력증명서를 공개했다.

캠프 법률팀은 이 경력 증명서에 대해 “여러 대학에서 강의를 하면서 증빙이 필요했기 때문에 그 당시 발급을 받아뒀다”라며 “서일대학교에서 시간강사로 일하면서 허위 경력을 사용한 일이 없으므로 언론사는 기사를 내리고 사과해달라. 후속 조치가 없을 경우 법적 책임을 묻겠다”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이어 “국회의원이 국회의 자료제출요구권을 남용하고 제대로 확인 안된 내용을 특정 언론을 통해 일방적으로 보도한 것에 유감”이라며 “강민정 의원은 어떤 법적 근거로, 김건희씨의 시간강사 경력을 조사한 것인지 밝히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건희씨가 특정 대학에서 시간강사로 재직했는지 여부는 국회 교육위 어떤 안건과도 직접 상관이 없다”라며 “국정감사 기간도 아닌데, 특정 언론에 기사를 흘리기 위한 목적으로 국회 자료제출요구권을 남용해서는 안된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마이뉴스는 강민정 의원이 입수한 ‘김건희씨 강사 재직 기간과 수업 정보’ 문서를 입수, “한림대학교는 김명신(김건희)교수의 재직이력이 없음을 교육부가 회신했다”라며 서일대학교에 허위 강사 경력 제출· 의혹을 제기했다.

오마이뉴스는 또 김씨가 이력서에 출강 사실을 적었던 또다른 대학들은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제출 불가를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