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내가 애송이? 계급에 경례하는 것” 국민의당 “계급장 타령 치사”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04 10:08수정 2021-08-04 11: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4일 국민의당을 향해 “이준석이 당 대표가 아니라 철부지 애송이로 보이니까 정상적인 질문에 정상적인 답변이 안나오는 것이다”고 말했다.

전날 국민의당 합당 실무협상단 소속 김윤 서울시당위원장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운이 걸린 정권교체를 앞에 두고 제 분수를 모르고 제멋대로 장난질하는 철부지 애송이도 제압해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한 답변이다.

이 대표는 “이제 (국민의당에서)철부지에 애송이(표현)까지 나온다. 국민의당의 중도공략 화법인가 보다. 37살 당대표에게 저렇게 말하면서 2030에게 어떻게 비춰질지는 모르겠다”고 받아쳤다.

그는 “합당에 대해 Yes냐 No냐는 질문은 국민의당이 제안한 합당인데도 답변이 정말 어려운가 보다”며 이같이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국민의당에게 추천한다”며 “We salute the rank, not the man(우리는 계급에 경례하는 것이지 사람에게 경례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미국 드라마 ‘밴드 오브 브라더스’의 명대사를 덧붙였다.

이 대표는 “합당의 대의나 국민들의 야권통합에 대한 열망보다는 그냥 이준석에 꽂힌거다. 그러니까 대놓고 남의당 전당대회에 개입해서 이준석 떨어뜨리려고 하고, 지금도 철부지 애송이 소리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김윤 위원장은 다시 글을 올려 “어허 이거 참, 갈수록 태산이네. 하다하다 이제는 ‘계급장(rank)’타령이네. ‘나이’타령보다 훨씬 유치하고 치사한 짓인데”라며 “그냥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하나의 의견에 불과한 건데”라고 반응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밥 먹듯이 하는 거짓말도 아니고. ‘대깨문’들이 윤석열 예비후보에게 비열하고 음습하게 싸지르듯이, 허황된 망상을 퍼뜨리며 명예를 훼손한 것도 아니고. ‘이재명’ 지사가 자기 형수에 하는 것처럼 찰진 쌍욕을 한 것도 아닌데, 왜 이리 ㅂㄷㅂㄷ(부들부들) 하는지 진짜 그 영문을 모르겠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