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尹 쏠림 현상’ 일시적, 대세는 최재형”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4 09:55수정 2021-07-14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입당에는 “정해진 것 없어”
윤 전 총장과의 단일화에는 ‘부정적 입장’
“최 전 원장 사퇴, 文정권과 與 탓”
김영우 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최재형 전 감사원장 대선 캠프 상황실장을 맡은 김영우 전 의원은 14일 “최재형 신드롬이 만들어질 것으로 확신을 가지고 있다. 대세는 최재형”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전화연결에서 “이런 사람(최재형)이 등장하지 않았기 때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 쏠림 현상이 있었지만 그것은 일시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사실 정권 교체를 바라는 입장에서도 정권 교체를 바라는 여망은 야권에서 뜨거웠지만 ‘이 사람이어야 된다’, ‘이 사람이 맞다’, ‘이 사람이 적합한 인물이다’라는 게 없었다”며 “윤 전 총장이 선발주자라 오갈 데 없는 상황에서 지지율이 높게 나왔다고 본다”고 했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서는 “전혀 정해진 것이 없다”고 했다. 앞서 전날 다른 라디오 인터뷰에서 “최 전 원장은 정당 정치가 아니고는 대의민주주의를 하기 어렵다는 생각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국민의힘 입당에 무게를 둔 것과 다른 뉘앙스다.

주요기사
최재형 전 감사원장.

김 전 의원은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 오늘 만난다. 이 자리를 통해 ‘정당이라는 게 이런 거구나’라고 충분히 이야기를 듣는 자리로 이해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지지율을 바탕으로 한 윤 전 총장과의 단일화에 대해선 “지지율만 가지고 단일화를 논하는 건 옛날 구태 정치”라며 “정치는 정도를 걸어야 된다고 보는데, 지금 나오는 단일화는 정도가 아니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겠다고 마음먹은 입장에서는 국민들로부터 평가와 검증을 제대로 받아야 된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 그런 과정 없이 지지율이 높다고 단일화하자는 것은 처음부터 꽃가마를 타겠다는 것”이라며 “스포츠 경기로 따지면 ‘부전승’이다. 싸우지 않고 이기겠다는 것”이라고 윤 전 총장을 에둘러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이 감사원장에서 대선으로 직행하는 것과 관련 “부담이 있다. 아주 자연스러운 현상은 아니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이 어색한 현상을 만든 것은 문재인 정권과 여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발적인 사퇴가 아닌 탈원전에 대해서 감사를 하면서 많은 압박에 시달렸기 때문에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도 덧붙였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