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野, 부동산 조사 동의서 내야…이준석 내로남불 하지 말라”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6-23 18:45수정 2021-06-23 2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준비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6.23/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조사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준석 대표는 더 이상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하지 말라”며 이 대표를 직접 겨냥하고 나섰다. 야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면서 ‘이준석 효과’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가족과 직계존비속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내지 않고 있다”며 “이 대표가 당무를 잘 모르는 것 같은데, 즉시 확인해야 한다. 이런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전날 윤호중 원내대표가 국민의힘의 자료 제출 거부와 관련해 “‘법꾸라지’ 전통을 이은 당”이라고 비판한 데 이어 아예 이 대표를 콕 집어 책임론을 제기한 것.

다른 지도부도 가세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부동산 투기 조사는 한마디로 ‘대국민 사기극’ ‘국민 기만 가짜 감사 쇼’”라며 “이 대표가 혹시 국회의원이 아니어서 자신의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건지 묻고 싶다”고 압박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공정을 숭상하는 이 대표께 말씀드린다. 원외 인사라고 뒷짐 지고 나 몰라 하지 말고 하루 빨리 답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권익위 기준대로라면 국민의힘의 투기 의혹 대상이 우리 당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며 “부동산 전수조사는 우리에게 훨씬 유리한 카드”라고 했다. 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권익위의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매년 정례화하는 법안을 발의하고 나선 것도 이 같은 맥락이라는 분석이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직계존비속 중에서 동의서가 일부 누락되는 부분이 있었다”면서도 “불가피한 개인사나 가정사 때문에 직계존비속 동의를 못 받는 것도 있을 수 있지 않느냐”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