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최재형 겨누는 與 “사정기관 출신 출마, 법으로 막아야”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6-11 16:59수정 2021-06-11 17: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최재형 감사원장. 동아일보 DB
여권이 사실상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출마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진 최재형 감사원장을 겨냥해 11일 “법으로 사정기관 출신 출마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의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현직에 있으면서 권력을 이용해 정치적 자산과 인기를 쌓아나가는 정치행위를 못하게 하기 위해, 바로 장관이나 정치를 못하게 만들자는 것”이라며 “그게 선진 정치의 기본이다. 지금 윤 전 총장이 그걸 깨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 원장도 대권 도전을 고민하고 있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정치에 대한 불신을 더 심각하게 하는 것”이라며 “사정기관장 등 사법집행 권력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끼치는 파장이 크다. 전관예우가 안 되듯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권력을 행사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출마 금지조항이 들어가야 하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여권에은 지난해 12월 검사나 법관이 ‘퇴직 후 90일’이 지나면 공직선거 후보로 나설 수 있는 현행 공직선거법상 제한을 ‘퇴직 후 1년’으로 강화하는 내용의 검찰청법·법원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대표발의한 해당 법안에 민주당 김 의원도 공동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 전 총장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서는 “국민의힘이 ‘탄압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옵티머스 관련 수사나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교사 의혹 수사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혐의나 중요성이 약한 사안들”이라며 “윤 전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윤 전 총장의 부인에 대한 협찬 액수가 갑자기 늘어난 것을 (공수처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 국민의힘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가 야당 인사를 탄압하는 야수처의 흑심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를 찍어 누르기 위한 정치공작이 시작된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