吳 “외연 확장, 상대적 우위”… 羅 “4선 정치력, 시정 도움”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4: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7 보선]여론조사 마지막날 중도 표심잡기
국민의힘 서울-부산 후보 4일 발표
국민의힘이 4·7 재·보궐선거 서울, 부산시장 후보를 4일 발표한다.

서울시장 경선의 ‘양강’으로 평가받는 오세훈 나경원 후보는 3일에도 치열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오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과정이나 본선 경쟁력까지 모두 고려해야 한다”며 “(외연 확장의) 시너지 효과를 폭발적으로 낼 후보를 따지면 제가 상대적으로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나 후보는 “최근 언론사 여론조사를 보면 중도층까지는 확실하게 제가 우세”라며 “민주당 지지자들을 (여론조사에) 포함하니까 오 후보와 박빙으로 되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국민의힘 경선은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묻지 않는 ‘완전 시민경선’이다. 이 때문에 여론조사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 후보들이 중도 성향을 강조한 것이다. 시정능력과 관련한 두 후보의 공방도 오갔다. 오 후보는 “들어가자마자 일할 수 있는, 선거 다음 날부터 결재할 수 있는 경험을 갖췄다는 점에서 (나 후보보다) 상대적인 우위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나 후보는 “(오 후보의 시장 재임 시절) 시의회와 원활하게 협조가 안 되고 늘 갈등, 충돌이 있었다”며 “정말 고도의 정치력이 필요하다. 4선 정치인의 힘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4일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기호순) 4명을 대상으로 한 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관련기사

#외연 확장#4선 정치력#여론조사#표심잡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