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대통령 종전선언에 北은 우리 국민 총살로 화답”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4 09:25수정 2020-09-24 1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서해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던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북한국의 총격을 받고 숨진 것과 관련해 “대통령 종전선언에 우리 국민 총살로 화답. 긴급히 국회 국방위와 정보위, 외통위 소집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밤사이 충격적인 언론보도가 나왔다. 대통령이 종전선언하자고 했는데 북한은 우리 국민을 죽이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사건 언론 보도와 관련해 상식적으로 납득 되지 않는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니라. 그 선원은 왜 북한에 갔는지, 북은 그 선원을 왜 총살한 것인지, 선원이 사망한 시점은 언제인지”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대통령은 남북관계 기류가 이렇게 적대적인데 왜 생뚱맞게 종전선언 제안을 한건지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긴급히 국회 국방위와 정보위를 소집해 사건의 실체 파악과 우리 대응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 A 씨는 지난 21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승선해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표류하다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보당국은 A 씨가 월북 도중 원거리에서 총격을 받아 숨졌고, 이후 북측은 시신을 수습해 화장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알려졌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