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風공작 파문]「사면초가」정대철씨,野黨도 싸늘한 시선

입력 1998-03-20 20:08수정 2009-09-25 18: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기부의 ‘해외공작원 정보보고’문건이 유출되면서 국민회의 정대철(鄭大哲)부총재가 사면초가(四面楚歌)에 몰렸다.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17일 이종찬안기부장으로부터 문서유출 경위 등을 보고받은 뒤 정부총재에 대해 격노했다는 후문이다.

이런 김대통령의 질책과 함께 정부총재는 한나라당으로부터 국가보안법상 기밀누설죄와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 고발을 당할 처지에 놓였다. ‘동지’를 감싸줘야 할 국민회의 내부의 시선도 싸늘하기만 하다.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사람이 초등학생의 판단력도 갖추지 못했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비등하다.

문서 유출의 범인이 정부총재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총재측도 이를 극구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총재는 8일 이대성(李大成)전안기부해외조사실장이 “청와대에 전달해달라”고 내민 비밀문서를 보관하다 6일이 지난 14일에서야 문희상(文喜相)청와대정무수석과 나종일(羅鍾一)안기부2차장에게 전달했다. 이런 석연치 않은 대응으로 당안팎에서는 정부총재를 ‘유출’의 주범으로 꼽고 있다.

여기에다 정부총재는 문서내용을 언론에 공개, 정치권을 혼돈의 수렁에 빠뜨리고 말았다.

이번 파문으로 정부총재는 정치생명이 위협받는 심각한 상황에 직면했다.서울시장 출마는 물론이고 주중대사 낙점도 물건너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윤영찬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