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즈버그가 바란 세상[내가 만난 名문장/윤여순]

윤여순 전 LG아트센터 대표 입력 2021-10-25 03:00수정 2021-10-25 0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여순 전 LG아트센터 대표
“여성 대법관이 몇 명이면 충분하다고 보냐는 질문을 종종 받습니다. 제 대답은, 9명 전원입니다.”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2015년 2월 미 조지타운대 연설 중


지난해 세상을 뜬 미국 여성 연방대법관 긴즈버그(1933∼2020) 얘기다. 그는 자주 “대법관이 9명인 이래로, 언제나 대법관은 남자 9명이 차지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에 아무도 의문을 제기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 말을 처음 들었을 때 나도 모르게 무릎을 쳤다. 같은 여성으로서 한 번도 이렇게 당당히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

요즘 일하는 여성을 대상으로 강의를 많이 한다. 내가 최초의 여성 임원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일했던 시절과 여전히 비슷한 고민을 안고 일하는 여성들을 만나면 항상 마음이 짠하다. 강의로만 끝나면 뭔가 허전해 질의응답에 시간을 많이 할애한다.

주요기사
요즘 들어 거의 항상 받는 질문 중 하나가 성평등에 관한 것이다. 여성이 오히려 특혜를 많이 받아 불평등하다고 느끼는 남성과 강경한 페미니스트 여성 중 누가 옳으냐는 것이다. 간단히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나는 성평등의 답은 성화합밖에 없다고 말한다. 불평등하다고 느끼는 남성들에게 묻고 싶다. 인류 역사의 긴 시간 속에 여성이 받아온 불평등을 떠올리고 느껴본 적이 있는가? 나의 어머니, 누이, 딸이 겪었고 지금도 겪고 있는 잘못된 관습에서 과감히 벗어나 남성이 먼저 팔 벌릴 수 있어야 한다.

더불어 불평등의 기억을 간직한 이들, 지금도 불평등을 겪고 있는 수많은 여성들에게 말하고 싶다. 상처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은 그 상처가 아무리 깊더라도 용서의 문을 여는 것이다. 그 문을 열지 않는 한 앞은 보이지 않는다. 남녀가 더 이상 과거에 머물지 말고, 서로 이해하고 밀어주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 긴즈버그 대법관이 바란 세상도 이런 세상일 것이라고 믿는다.

윤여순 전 LG아트센터 대표
#긴즈버그#성평등#여성#용서의 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