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역대급 비호감 대선, 갈라지고 무기력한 5년 될까 걱정

동아일보 입력 2021-10-25 00:00수정 2021-10-25 0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여야 선두권 대선 주자들의 비호감도가 호감도를 크게 웃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19∼21일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비호감도는 60%로 호감도(32%)의 2배였다. 여당의 대선 후보로 확정된 후 ‘컨벤션 효과’를 보기는커녕 2개월 전보다 비호감도가 10%포인트 올랐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62%로 호감도(28%)의 배가 넘었고, 홍준표 후보도 59%로 호감도(31%)의 배 가까이 됐다.

그동안 온갖 의혹과 논란을 야기하며 이들 주자들이 보여 온 행태를 보면 이번 조사 결과가 놀랍지도 않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 다수에게 돌아갈 이익을 소수에게 몰아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오히려 “칭찬받을 일”이라고 우기고 있다. 국정감사장에선 궤변과 말 바꾸기로 일관한 후 “국감 압승”이라는 자평을 내놓아 국민을 두 번 우롱했다. 법치주의와 상식을 지키기 위해 출마했다는 윤 후보는 ‘고발사주’ 의혹의 피의자 신분이 됐고 ‘임금 왕(王) 자’에 ‘개 사과’ 논란까지 자초해 상식적 사고가 가능한 사람이냐는 의심까지 사고 있다. 홍 후보는 당내 경쟁자를 향해 “×랄하던 놈”이라고 했다가 “막말병이 도졌다”는 비판을 받았다.

과거 대선과 달리 호감도가 50%에도 이르지 못하는 이들이 선두 주자로 나서게 된 배경에는 갈라치기 통치술이 부추겨온 정치 양극화가 자리한다. 정치적 견해가 다른 사람을 타협과 경쟁의 상대로 보기보다는 응징해야 할 적으로 여기고, 정권 사수 혹은 정권 탈환을 사생결단식으로 요구하는 정치 환경에서는 반듯한 인재보다는 부끄러움도 모르는 ‘싸움닭’들이 득세하는 것이다.

대선이 혐오의 진흙탕 경쟁이 돼 가장 덜 싫은 후보를 뽑아야 하는 나라에 미래는 있을 수 없다. 누가 대통령이 되든 빈약한 지지율에 국정운영 동력이 떨어지는 무기력한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이 크다. 그럴수록 지지층에만 매달려 편향된 정책들을 쏟아내고 그 결과 분열의 골은 더욱 깊어지는 악순환도 배제할 수 없다. 이를 뻔히 보면서도 우리 사회가 그 방향으로 가선 안 된다. 한 나라를 이끌겠다고 나선 이들이라면 극단화된 정치 지형에 편승해 표를 얻어 보려는 얄팍한 계산을 버리고 분열된 사회를 하나로 통합할 수 있는 비전으로 승부할 생각을 해야 한다.
관련기사

#대선#대선주자#역대급 비호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