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종구의 100세 건강]“자연 속 인터벌트레이닝 등산, 제 춤의 원동력이죠”

양종구 논설위원 입력 2021-04-08 03:00수정 2021-04-08 0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관중 한양대 무용학과 교수(위쪽 사진 오른쪽)가 여자 파트너 원진호 씨를 들고 춤을 추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손 교수가 북한산 백운대에 올라 활짝 웃고 있는 모습. 그는 “지난해 코로나19를 피해 산을 자주 오른 게 춤의 원동력이 됐다”고 했다. 손관중 교수 제공
양종구 논설위원
환갑을 넘긴 손관중 한양대 예술체육대 무용학과 교수(61)는 3월 한 달에만 3개의 각기 다른 공연 무대에 섰다. 김복희무용단 창단 50주년 기념공연(5∼7일), 가림다댄스컴퍼니 40주년 기념공연(12, 13일), 제35회 한국현대춤 작가 12인전(27, 28일). 올 초부터 연습과 리허설 등 하루 몇 시간씩 춤을 춰야 하는 힘겨운 일정이었지만 거뜬히 버텨냈다. 무엇보다 3개 공연 모두 예술 감독까지 맡았고, 여자 파트너를 들어올려야 하는 장면이 많았지만 전성기 때에 버금가는 활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1월 고양국제무용제까지 4번의 공연을 잘 마치자 주위에선 “저 나이에 어떻게 잘할 수 있었지”라며 놀라워했다고 한다. 손 교수 자신도 “이렇게 집중적인 공연은 30대 때 해보고 처음이었는데 잘 마무리한 것 같아요”라며 활짝 웃었다. 전문가들은 “60대면 회복 속도도 젊은이에 비해 훨씬 늦는데 이렇게 무리 없이 공연한 것은 체력이 뒷받침해 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 배경엔 등산이 있었다.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퍼지면서 산으로 피해 갔습니다. 그전에도 가끔 등산을 즐겼지만 이렇게 산을 많이 탄 적은 처음입니다. 몇몇 지인들과 수도권, 충청권, 강원권 등 40개 넘는 산을 올랐습니다. 한 번 가면 6시간 정도 산을 탔습니다.”

코로나19가 손 교수를 더 강하게 만든 셈이 됐다. 코로나19 탓에 실내 및 단체 무용 연습이 제한을 받으면서 산을 찾게 됐는데 그게 체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된 것이다. 그는 “솔직히 산을 오른다는 것은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나무와 꽃, 돌, 바위, 개울 등 자연을 온몸으로 느끼며 오르막과 내리막을 반복해 오르다 보면 온갖 스트레스가 날아갑니다. 헬스클럽 러닝머신에선 긴장감을 못 느끼지만 산은 자칫 잘못하면 다치기 때문에 조심해야 합니다. 이런 등산이 체력은 물론 집중력을 키워준 것 같습니다”고 했다. 20세 이후 40년 넘게 무용을 하면서 오른쪽 무릎 연골이 닳아 불편했는데 산을 타면서 좋아졌다고 했다. 무릎 주변 근육이 강화되면서 관절을 잘 잡아줬기 때문이다.

송홍선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스포츠과학연구실장(50)은 “등산이 주는 효과가 아주 많다”고 말했다. 운동생리학적으로 등산은 자연 속에서 하는 인터벌트레이닝(Interval Training)으로 불린다. 인터벌트레이닝은 일정 강도의 운동과 그 운동 사이에 불완전한 휴식을 주는 훈련 방법으로 주로 엘리트 선수들의 심폐지구력을 강화할 때 쓰인다. 예를 들어 100m를 자기 최고 기록의 90%로 달린 뒤 조깅으로 돌아와 다시 100m를 같은 강도로 달리는 것을 반복하는 훈련이다. 사실 엄격한 의미에서 등산을 인터벌트레이닝과 동급으로 놓을 순 없다. 하지만 산을 오를 때는 급경사와 완만한 경사, 평지, 내리막이 반복된다. 이를 휴식할 때까지 보통 1시간 이상 반복하니 일종의 인터벌트레이닝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등산은 1∼2시간 안에 끝내기보다는 5∼8시간을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인터벌트레이닝 그 자체로 에너지 소비가 높은데 장시간 하면 그 효과가 배가된다. 전문가들은 1시간 동안 10km를 달리는 것보다 100m 인터벌트레이닝을 10∼20회 하는 게 심폐지구력 향상과 에너지 소비엔 더 효과적이라고 한다.

주요기사
송 실장은 “등산은 오르막과 내리막을 반복해야 하기에 하체 근육 발달에도 큰 도움이 된다. 손 교수님 같은 무용수에게 딱 맞는 체력운동이다”고 말했다. 그는 “등산은 자연 속에서 하기 때문에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날릴 수 있다. 손 교수님의 경우 평소 무용으로 하체가 단련돼 있었기 때문에 큰 문제없이 체력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었다. 하지만 체중이 많이 나가고 등산을 해보지 않은 사람들은 내리막을 조심해야 한다. 내리막에선 체중의 최대 10배까지 부하가 올라가기 때문에 자칫 관절을 다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등산하기 좋은 계절이 왔다. 운동은 면역력도 높여준다. 끝날 줄 모르는 코로나19 스트레스, 산을 타며 날려 보내는 것은 어떨까. 산에서도 사람이 많으면 마스크는 써야 한다.

양종구 논설위원 yjong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인터벌트레이닝#등산#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