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김포-하네다 노선, 내달 15일부터 운항 재개 조율”

입력 2022-05-28 17:28업데이트 2022-05-28 17: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과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김포-하네다 노선을 내달 15일부터 운항 재개하기로 하고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28일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산케이 신문은 “한일 양국 정부가 당초 내달 1일부터 재개를 목표로 협의해왔지만 공항 직원과 방역 담당자 확보에 시간이 걸리면서 재개 시기가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020년 3월부터 중단됐으며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연간 200만명이 이용해왔다.

한국과 일본을 잇는 노선으로는 인천-나리타 노선도 있지만 김포-하네다 노선이 서울과 도쿄 도심과 접근성이 좋아 재개하자는 목소리가 높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은 코로나19 대책으로 중단했던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오는 6월10일부터 재개한다.

단 철저한 코로나19 감염 대책을 위해 우선은 동반 직원이 따라붙는 ‘단체 관광’으로 입국 대상을 한정하기로 했다. 관광 목적의 일본 입국이 허용된 것은 약 2년2개월 만이다.

특히 코로나19 양성률 등을 따져 감염 위험이 낮은 국가를 단체 관광 허용 국가·지역으로 한정했다. 한국과 미국, 중국 등 98개국·지역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