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역사 왜곡 막자”…유엔, 홀로코스트 역사 왜곡 방지 결의안 채택

입력 2022-01-21 14:26업데이트 2022-01-21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엔이 20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제안한 유대인 대량학살(홀로코스트) 부정 및 반유대주의 방지 결의안을 채택했다.

BBC와 AFP통신은 이스라엘과 독일이 발의한 이번 결의안이 193개 유엔 회원국이 참여한 총회에서 표결 없이 통과됐다고 보도했다.

홀로코스트는 1939년부터 1945년까지 나치가 유대인 600만명을 학살한 사건을 일컫는다.

결의안에는 홀로코스트를 부정하려는 의견에 각국이 협력해 대처해 나가자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BBC에 따르면 구체적으로 홀로코스트 희생자 수를 의도적으로 왜곡해 축소해 주장하거나, 역사적 사건 왜곡 서술, 강제수용소 설치 책임을 나치가 아닌 다른 국가나 민족이나 국가 책임으로 돌리려는 시도 등을 방지하자는 내용이다.

또한 나치의 홀로코스트 수용소, 강제 노동 수용소, 처형장 등 역사 현장을 보존하고 비슷한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길라드 에르단 이스라엘 대사는 채택된 결의안에 대해 “역사적 결의안”이라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에 홀로코스트에 대한 왜곡과 거짓말이 유행병처럼 퍼지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야에드 라피드 이스라엘 외무장관과 아날레나 베어포크 독일 외무장관도 공동성명을 발표해 이번 결의안을 환영했다.

다나 다얀 세계 홀로코스트 기념센터장은 “홀로코스트는 현재의 문제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홀로코스트 왜곡은 그 자체를 왜곡할 뿐만 아니라 다른 잔혹한 학살 행위에 대한 기억에도 영향을 끼친다”라며 이번 결의안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한편 이란은 이번 결의안에서 빠졌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란은 이스라엘이 제2차 세계 대전의 두 가지 주요 동인인 ‘인종차별주의와 팽창주의’에 기반을 둔 세계 유일의 아파르트헤이트 체제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이스라엘이 지난 70년 동안 이웃 국가를 포함한 지역 국가에 저지른 범죄를 은폐하려고 홀로코스트를 이용하고 있다며 비난하기도 했다.

이번 결의안은 비록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세계 여론이 반영된 만큼 영향력이 상당하다고 WP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