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다보스포럼 코로나19로 결국 취소

뉴시스 입력 2021-05-18 08:51수정 2021-05-18 0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음 회의, 내년 상반기 개최예정
세계경제포럼(WEF)의 연례회의인 올해 ‘다보스포럼’이 결국 취소됐다. 싱가포르에서 개최하기로 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무산된 것이다.

17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WEF는 이날 성명에서 “유감스럽게도 여러 지역에서 비극적인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면서 “아울러 여행 전망도 불확실하고, 백신 접종 속도 또한 국가마다 다른데다 변이 바이러스가 초래한 불확실성이 이번 행사의 개최를 불가능하게 한다”고 밝혔다.

다보스 포럼은 매년 1월 매년 스위스 스키 휴양지인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WEF 연차총회의다. 세계 각국의 정계·관계·재계의 수뇌들이 모여 각종 정보를 교환하고, 세계경제 발전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8월 17~20일 싱가포르에서 개최하려 했었다.

주요기사
WEF는 다음 연례회의가 내년 상반기에 열릴 예정이라며 장소와 날짜는 올해 말에 결정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WEF는 “궁극적으로 (포럼) 모든 관계자의 건강와 안전이 우리의 최우선 고려 사항”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싱가포르에서는 코로나19 사례가 급증했다. 17일 본토 발생 확진 사례는 21건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