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식당 화장실에 ‘여성 엿보는 남자’ 표지판…여론 뭇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0 15:02수정 2020-11-20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글로벌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중국의 한 유명 식당에서 남성이 칸막이 너머로 여성을 엿보는 그림의 화장실 표지판을 걸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상하이(上海) 유명 광둥식 레스토랑에 설치된 저속한 화장실 표지판을 찍은 사진이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을 통해 나돌며 누리꾼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표지판을 보면 한 남성이 여자 화장실 칸막이에 매달려 훔쳐보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해당 식당의 한 고객이 이 표지판을 보고 사진을 찍어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올리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주요기사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삽시간에 퍼졌고, 현지 누리꾼들은 “눈을 뜨고 볼 수 없다”, “진짜냐”, “화가 난다”, “‘성추행’ 표지판은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싸잡아 모욕하는 행위다”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식당 주인은 “재미 삼아 한 것일 뿐”이라며 “자신의 그릇된 판단과 배려 부족이 고객들에게 큰 불편을 줬다”고 사과했다. 결국 이 표지판은 철거됐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