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화 차기대선후보 인기투표 펜스 1위

동아일보 입력 2010-09-19 13:15수정 2010-09-19 1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공화당의 2012년 대통령후보로 누가 적임자인지를 놓고 보수계 인사들이 인기투표를 실시한 결과 공화당의 하원 내 서열 3번째 인물인 마이크 펜스(인디애나) 하원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는 5위에 그쳤다.

18일 워싱턴포스트와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보수계 유권자단체인 가족연구회 주최의 행사에서 차기 대선주자에 관한 인기투표를 벌인 결과 펜스 하원의원이 24%의 지지율을 얻어 1위에 올랐다.

2위는 22%의 지지율을 얻은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가 차지했고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13%를 얻어 3위에 랭크됐다.

차기 대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은 4위(10%)에 올랐고 페일린 전 주지사는 지지율이 7%에 그치면서 5위에 머물렀다.

주요기사
1위에 오른 펜스 의원은 공화당내에 가장 열렬한 낙태반대론자로 알려져 있다.

한편 부통령 후보에 관한 인기투표에서도 펜스 의원이 1위에 올랐으며 페일린 전주지사가 2위를 차지했다.

이 때문에 투표를 주관한 가족연구회측은 `대통령후보 펜스, 부통령 후보 페일린'으로 드림팀을 구성하면 2012년 대선에서 공화당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인기투표에는 행사에 참석한 2000여명 가운데 723명이 참여했다. 이 단체가 지난해 실시한 투표에서는 허커비 전 주지사가 1위를 차지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