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F 올라탄 비트코인 다시 8000만원대…최고가 경신 주목

김광현 입력 2021-10-21 09:56수정 2021-10-21 1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암호화폐 대표격인 비트코인의 가격이 한때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한 때 개당 8000만원을 넘어섰다. 역대 최고가에 바짝 다가서 이를 돌파하는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암호화폐 국내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21일 오전 9시 30분 현재 1비트코인은 7944만 2000원을 기록했다. 자정을 막 넘긴 시각에는 8120만원까지 올라 올해 4월 기록한 사상 최고가인 8148만7000원에 바짝 다가섰다.

다른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이미 8000만원을 넘어섰고 자정 무렵에는 역대 최고가인 8199만4000원의 턱 밑인 8175만원까지 올랐다.

이는 비트코인과 연계된 상장지수펀드(ETF)인 ‘프로셰어 비트코인 스트래티지 ETF’는가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출범한 것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비트코인 ETF 거래 시작 직후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도 올라 이날 오후 6만4500만 달러에서 오르내렸다. 한 때 6만6924달러까지 올라 최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비트코인이 6만4000달러를 넘어선 것은 올해 4월 14일 6만4899달러(약7645만 원)로 최고치를 찍은 후 처음이다.

비트코인에 이어 거래량이 두 번째 큰 암호화폐인 이더리움도 빗썸, 업비트 등에서 5000만원을 넘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김광현 kk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