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전 총무원장 월주스님 입적…‘깨달음의 사회화’ 헌신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1-07-22 10:13수정 2021-07-22 1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월주 스님. 동아DB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을 두 차례 지낸 월주 스님(사진)이 22일 오전9시 45분 전북 김제 금산사 만월당에서 86세로 입적했다. 월주 스님은 최근 폐렴 치료를 위해 입원했으나 갑작스럽게 병세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DB

동아DB

동아DB

동아DB


월주 스님은 193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금오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1954년 법주사에서 금오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 1956년 화엄사에서 금오 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받았다. 이후 금산사, 개운사, 영화사 주지를 지냈으며 1980년 조계종 제17대 총무원장, 1994년 종단 개혁 당시 제28대 총무원장, 조계종 원로의원 등을 역임했다.

주요기사
동아DB

동아DB

동아DB

동아DB

동아DB

동아DB

동아DB


월주 스님은 ‘깨달음의 사회화’를 실천했으며 경실련 공동대표와 우리민족서로돕기 대표, 실업극복국민운동본부 위원장, 나눔의집 이사장, 지구촌공생회 대표 등을 맡았다. 국내외에서 활발한 나눔과 봉사 활동을 펼쳐 국민훈장 무궁화장과 모란장을 수훈하고 만해대상, 대원상, 조계종 포교대상 등을 받았다.

동아DB

동아DB

동아DB


장례는 종단장으로 엄수되며 영결식과 다비식은 26일 오전 10시에 거행된다. 빈소는 금산사, 서울 조계사와 영화사에 마련된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