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맞다” 인정한 권민아, 전 남친도 “모든 게 제 잘못”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6 07:13수정 2021-07-06 0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권민아 인스타그램
걸그룹 AOA 출신 권민아와 공개 열애 후 양다리 의혹에 휩싸였던 남성 A 씨가 사실을 인정하고 전 여자친구에게 사과했다.

A 씨는 5일 인스타그램에 “전 여자친구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싶다. 저 때문에 많은 피해를 보게 만들어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A 씨는 “제가 권민아 누나 그리고 전 여자친구 양쪽에 대한 모든 이야기를 숨겼고, 거짓과 모함으로 시작된 일”이라며 “전 여자친구가 올린 글들은 모두 사실이며 제가 대처를 잘하지 못해 이 상태까지 왔다”고 했다.

A 씨는 전 여자친구의 부친이 자신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협박한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모든 것은 제 잘못이며 앞으로 그 누구에게도 피해가 안 갔으면 좋겠다. 다 손으로 하늘을 가리려고 했던 제가 자초한 일”이라며 “저에게 하시는 모든 욕은 마땅히 달게 받겠다. 하지만 이 사건과 다른 문제로 다른 분들에게 욕하는 것은 부디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사진출처=권민아 인스타그램


앞서 권민아는 A 씨와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이후 A 씨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B 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A 씨가 양다리를 걸친 사실을 폭로했다. 이에 권민아는 4일 인스타그램에 “여우짓 다 인정한다”며 A 씨와 결별했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A 씨에게 솔직한 이야기들을 다 들었다. 전부 거짓말이었다”며 “저도 A 씨도 바람핀게 맞다. 저로 인해 상처받았을 전 여자친구분과 지인들에게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