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정부 주관 ‘위성 발사체’ 부품 개발 착수… 우주산업 경쟁력 강화 박차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6-24 18:05수정 2021-06-24 1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형 발사체용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 개발 프로젝트
나로호 사업 참여 기술·역량 활용
지난 23일 사업 착수 회의 개최
소형 위성 발사체 시장 성장 전망
대한항공이 국내 최초 우주발사체 ‘나로호’와 무인 항공기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민간 주도 우주산업(뉴스페이스, New space)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한다. 국산 소형 위성 발사체 경쟁력 높이기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스페이스파이오니어’ 사업 일환으로 진행되는 ‘소형 발사체용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스페이스파이오니어는 우주·항공 관련 부품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국내 우주산업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과기정통부가 주도하는 사업이다. 오는 2030년까지 총 2115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엔디티엔지니어링, 한국항공대 등과 산학연 컨소시엄을 구성해 소형 발사체용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32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6년까지 개발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주요기사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는 기존 발사체에서 별도로 존재하는 연료탱크와 산화제탱크를 첨단용접 및 단열기술을 적용해 하나로 만드는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발사체 부품 숫자를 줄이고 구조를 단순화해 무게를 기존 대비 30%가량 줄일 수 있다. 여기에 제작비를 절감할 수 있어 국산 소형 발사체 경쟁력을 높이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대한항공은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500kg급 중·소형 위성이나 작은 위성을 여러 개 묶어 임무에 투입하는 ‘초소형 군집위성’ 등을 지구 저궤도로 올리는데 드는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소형 발사체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스페이스엑스(SpaceX)는 현재 400kg급 위성 1000여기를 발사했다. 향후 최대 1만2000기를 추가로 발사할 예정이다. 아마존과 페이스북 등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들도 수백기의 중소형 위성 발사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와 관련해 지난 23일 대전시 유성구 소재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에서는 연구원과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착수 회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사업 개발 방향과 향후 일정, 협력 범위 등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의견이 논의됐다. 대한항공은 리스크 및 품질 보증 체계 관리와 인증을 위한 시험평가 부문 총괄 업무를 수행하기로 했다. 개발 완료된 공통격벽 추진제 탱크는 대한항공이 항우연과 개발 예정인 500kg급 소형 발사체의 주요 구성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 2012년 대한항공은 국내 첫 우주 발사체인 나로호 개발과 조립 사업을 수행했다. 항공기 체계종합, 민간 항공기 구조물 개발 등 핵심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경제성 있는 소형발사체 개발과 소형위성 발사서비스 구축을 주도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민간 업체로 성공적인 사업 수행으로 뉴스페이스를 선도할 것”이라며 “동시에 국내 우주 산업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