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후 대통령에 협치내각 적극 건의”
더보기

“총선후 대통령에 협치내각 적극 건의”

김지현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1-08 03:00수정 2020-01-08 0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野 “입법부수장 출신이 대통령 부하”
丁 “한번 의장이 영원한 의장 아니다”… 삼권분립 훼손 여부 놓고 공방
축의금 3억 논란에 “품앗이 성격”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청문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21대 총선이 끝난 뒤 모든 정당이 참여하는 ‘협치(協治) 내각’ 구성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적극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총리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정치 발전을 위해 의회와의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 모델을 구현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2018년 2기 내각에 야당 인사를 장관으로 발탁하는 협치 내각을 제안했지만 자유한국당 등이 “국면 전환을 위한 꼼수”라고 반발하면서 불발에 그쳤다. 그는 “문 대통령도 동의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국회의장 출신이 가서 (협치) 성과를 내면 (의원) 여러분도 인정할 것”이라고 했다.

개헌 시기와 관련해서는 “21대 국회가 구성되고 1년이 적기”라고 했다. 2022년 ‘차기 대선 이전 개헌론’을 주장한 것. 정 후보자는 “입법·행정·사법권의 수평적 분권과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간 수직적 분권이 이뤄지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고 했다.


이날 청문회에선 국회의장을 지낸 정 후보자의 지명으로 삼권분립이 훼손됐는지를 놓고 내내 논란이 일었다. “이낙연 국무총리의 정치 복귀를 위해 전임 국회의장을 대타로 삼는 것이 기분 나쁘지 않냐. 일개 초선 의원인 나도 불쾌하다”(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 “입법부 수장이셨던 분이 대통령의 ‘부하’가 되시는 것 아니냐”(새로운보수당 지상욱 의원) 등의 발언이 이어졌다. 이에 정 후보자는 “한번 의장이 영원한 의장은 아니다”며 “국회 구성원들에 대해서는 송구한 마음을 갖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국민의 생각”이라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정 후보자가 최근 몇 년간 지출이 수입보다 많았는데도 전체 자산이 늘었던 점을 놓고 부당한 재산 증식 의혹도 제기됐다. 한국당 성일종 의원은 “2014년 수입보다 지출이 2700만 원이 많은데도 전체 자산은 3800만 원이 증가했다”며 “두 자녀의 유학 자금까지 고려하면 부족한 돈이 수억 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 후보자는 자녀의 결혼식 축의금(3억 원)과 선거비용 보전금, 자신과 배우자의 개인연금 등으로 충분히 소명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자녀 유학 비용에 대해선 “딸은 장학금을 받고 생활비를 지원받았다”며 “아들도 직장을 가진 적이 있고 며느리가 일해 독립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두 자녀의 축의금 3억 원을 둘러싼 ‘고액 축의금’ 논란에 대해선 ”제가 40년 넘게 낸 것의 품앗이 성격”이라고 해명했다. 정 후보자는 “사회 통념을 뛰어넘는 축의금에 대해선 세금을 내야 한다”는 성 의원의 지적에는 “과세 대상에 해당할 정도로 과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다만 세무당국에 확인해 문제가 될 경우 세금을 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 의사를 묻는 질문에 정 후보자는 “전혀 그렇지 않다. 전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김지현 jhk85@donga.com·윤다빈 기자
#정세균#국무총리 후보자#인사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