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형철 비서관, 사표 내고 靑출근 안해
더보기

박형철 비서관, 사표 내고 靑출근 안해

박효목 기자 입력 2019-11-29 03:00수정 2019-11-29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정수석실 유일한 원년멤버… 조국 수석 교체후 계속 사의 밝혀
靑, 후임 반부패비서관 인선 착수… ‘윤석열 동기’ 김봉석 변호사 등 거론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뉴스1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하명 수사’ 논란과 관련해 검찰에서 “백원우 전 대통령민정비서관이 첩보를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했다. 청와대는 후임 인선에 착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박 비서관이 사표를 냈고, 아직 수리는 되지 않았다”며 “박 비서관은 남은 연차를 쓰고 있어 출근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부터 청와대에서 근무해온 박 비서관은 7월 조국 전 민정수석이 교체된 이후 계속해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박 전 비서관의 후임자를 물색 중이다. 법조계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같은 사법연수원 23기인 김봉석 변호사 등이 거론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일찌감치 (박 전 비서관의) 후임자 접촉에 나섰지만 다들 부담을 느끼고 거절한 것으로 안다”며 “여기에 하명 수사 논란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인선이 더 쉽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검찰 출신인 박 비서관은 민정수석실의 유일한 ‘원년 멤버’였다. 윤 총장과는 2012년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에서 각각 팀장, 부팀장을 맡았을 정도로 가깝다.

관련기사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박형철 비서관#김기현 전 울산시장#하명 수사#청와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