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듀’ 조작 의혹에 아이즈원 활동 불투명…“앨범 발매 연기”
더보기

‘프듀’ 조작 의혹에 아이즈원 활동 불투명…“앨범 발매 연기”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1-07 17:11수정 2019-11-07 17: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이즈원. 사진=오프더레코드 제공

케이블 채널 엠넷(Mnet)의 아이돌 연습생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의혹으로 결국 ‘프로듀스48’을 통해 결성된 걸그룹 아이즈원((IZ*ONE)의 향후 활동도 불투명해졌다.

아이즈원은 오는 11일 정규 1집 ‘블룸아이즈’(BLOOM*IZ)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프로듀스X101’ 생방송 투표 조작 논란이 제기되고, 조작 의혹이 ‘프로듀스48’ 등 다른 시즌으로까지 확산하면서 아이즈원의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아이즈원은 ‘프로듀스X101’의 앞선 시리즈인 ‘프로듀스48’을 통해 결성된 9인조 걸그룹으로, 지난해 10월 데뷔했다.

주요기사

엠넷 측은 7일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11월 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앨범 발매를 연기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 예정이었던 아이즈원의 컴백쇼 편성도 연기됐다.

엠넷 측은 “활동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던 팬,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면서도 “다만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프듀X’ 제작을 담당했던 엠넷 소속 안준영 PD는 사기와 업무방해, 배임수재,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지난 5일 구속됐다. 프로그램의 책임 제작자인 김용범 CP는 사기와 업무방해 혐의로 같은 날 구속됐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